Author Archives for Ms Min

5 Tips on How to Live with Your Mother-in-Law or In-laws

xmas2015 family picWe have been living with my in-laws for 2.5 years now.  The idea of living together didn’t enter our minds until we decided to move back to the mainland from Hawaii over 2 years ago.  We are Korean Americans, and nobody we knew lived with their parents.  But we had just had our third child, and he was a surprise gift from God.  I was 40 years old.  I felt that I was starting all over again with raising a baby, and on top of that, he was a baby who didn’t sleep.  In a sleep-deprived haze, I remember thinking that it may be a good idea to get some help, and I thought that since we were moving to Southern California, my in-laws may want to live with us and help out for a few years.  Everyone said that was a bad idea, but my husband and I wanted to try it, and I think we were both lacking sleep and good sense.

Fast forward two years, and here are some things that I learned about how to live at peace with my parents-in-laws under one roof.

1.  Only live in a house with separate living quarters for the parents.

We were very fortunate to find a unique house that had an in-law unit within the house.  So my parents-in-laws have a bedroom, bathroom, living room, another bathroom and a loft to themselves.  They had enough space to put all their things from their old house into their new quarters.  They have a kitchenette, but they don’t use it.  We eat all meals together and they use the kitchen.  That is the only drawback.  It would have been nice to have our own kitchens.  The food that they like to eat is very stinky!  Mackerel, kimchi stew, daikon radish soups, fermented soybean paste stew, and so forth.  I think that the ideal living quarters would be a duplex with a backyard or some space in between.

2.  Set up boundaries.

It’s easier to have boundaries if there are separate living spaces, but nonetheless, it is important to have some boundaries in the living situation.  For example, to preserve family time with just our nuclear family, we try to just do separate things on the weekends and have meals on our own.  My parents-in-law like to just stay home a lot, which had made me feel like I had to stay home and make all the meals, but that wasn’t realistic with three boys and their sports and activity schedules.  And I wanted to rest from cooking on the weekends as well.  So we discussed it and they wanted to be free and eat on their own on the weekends, and we just do what we need to do as well.

3.  Take what they say with a grain of salt.

It’s not that I don’t listen to my father-in-law, but I need to distinguish when he really means something, or whether he is just blowing off some steam and saying what he doesn’t mean.  Sometimes it can be frustrating to live together and they tend to criticize the way I do things or how I raise the children.  At these times, it is tempting for me to lash out, but I just let it roll off my back.  They are just venting, and nothing they say will really change the way I raise the children, as I know I’m doing fine.  The Perfection that they want is not attainable.  Making a perfect breakfast for my children that includes pancakes, waffles, sausage, fruit salad, and smoothie every day is not a realistic expectation.  Also, they don’t listen to me either.  No matter what I say, it doesn’t change their opinions.  So I just let it all go.

4.  Focus on the good and be grateful

There are many times I am tempted to throw in the towel and move out.  But I always have to focus on the good and be grateful for the benefits of multiple generations living together.  It is incalculably good for my children to be able to spend this precious time with their grandparents.  They will have warm memories of their halmoni and harabuji.  I am grateful for how my in-laws do not complain and eat my mediocre food and overlook my haphazard housekeeping and disorganization.  I am grateful for all the rides that they do to take my three kids to three different schools.  Grandfather also takes the kids to their swim team practices after school every day.  Without his help, I wouldn’t be able to work my full-time job.  Grandmother always helps in the kitchen, even though I make the week-day dinners, she is always adding side dishes or other foods to supplement the meal.  Grandmother teaches the kids Korean and helps them with their Korean school homework.  I am very grateful for so much that they do.  It’s not easy as they are old.

5.  Remember that there is a reward for taking care of parents

It’s not easy to live with parents, especially parents-in-law.  I don’t really recommend it, but somehow it happened to us.  We thought it would happen later in our lives, when they need our help.  But as Christians, we believe that God rewards those who “Honor their parents.”  Ephesians 6:1-3 says:  “Children, obey your parents in the Lord, for this is right. “Honor your father and mother” (this is the first commandment with a promise), “that it may go well with you and that you may live long in the land.””  We are making precious memories with them, and there may not really be that much time left.  We are enriching each others’ lives and providing lots of joy with the cute grandkids.  We thank God for this opportunity.

 

 

 

test recipe

Chinese Chicken Salad

  • Servings: 4-6
  • Difficulty: easy
  • Print

Ingredients

6 oz Chicken breast per person
Olive oil
Ground ginger
Teriyaki sauce
Sesame seeds
1 Romaine lettuce
1 Butter lettuce
Carrot
Green onion
Green and red peppers
Alfalfa sprouts
Cucumber
Pine nuts [can sub walnuts]
1 cn Pineapple pieces (save the Juice)
1 cn Mandarin oranges (save the Juice)
1/4 c Crispy chow mein salad Noodles
For the dressing:
1/4 c Olive oil
1 tb Sesame oil
1/2 c White wine vinegar
1 tb Sweet & sour sauce Pineapple and mandarin juice from cans
2 tb Brown sugar
1 pn Nutmeg
1 ts Dijon mustard
1 c Water

Directions:

Wash and pat dry the chicken and cut into cubes.
Heat olive oil in a skillet.
Toss the chicken cubes in teriyaki sauce and ground ginger.
Add to the skillet and fry, stirring constantly, until cooked through.
Set aside to cool.
Wash and chop all raw ingredients (amount would vary as to how many you were preparing for) – In a large salad bowl, combine with chicken and garnish with chow mein salad noodles.
In a blender, mix together all the dressing ingredients and add salt, pepper, dijon and sesame oil to taste.
Serve with garlic bread.

볶음 된장 – Refried Bean Paste (dwenjang)

~ ~ 아! 맛있는 볶음된장 쏘스!
고기나 야채나 어디에나 착 붙는 맛!   ~ ~

상추, 오이, 풋고추같은 각종 야채에
또 무슨 고기에나 양념 없이 굽거나 삶아서
볶음된장을 바르면
훌륭한 맛을 즐길 수 있습니다.
참기름에 깨소금을 사용하는것 보다 훨씬 건강식이고도 맛있습니다.
재료 – 된장 1 C, 물 1 C, 들깨가루 1/2 C
           큰멸치 10마리, 다진 마늘 1 Ts,  다시마가루1 Ts, 참기름

마늘과 멸치, 된장과 물을 프로세서에 넣고 곱게 갈아놓습니다.

팬에 갈아놓은 된장을 넓고 깊은 팬에 붓고 중불에서 끓이면서 계속 저어줍니다.
풀석 풀석 끓기 시작하면 불을 약하게 줄이고 10분 정도 저어가면서 충분히 끓입니다. 마지막으로 들깨가루를 넣어 적당히 되직하게 만든 후에 불을 끄고  참기름을 넣고 저어줍니다.


보관할 그릇에 담고 뚜껑을 열어놓은 채로 완전히 식혀서 위가 꾸덕하게 마른 뒤에 뚜껑을 덮어 냉장보관합니다.

덜 식은것을 두껑을 덮으면 위에 물기가 서려서 곰팡이가 생길 염려가 있습니다.

쌈장으로 드실때에는 원하시면 고추가루를 섞으시던지 잣을 곁들이거나 검은 깨를 가득 뿌려서 같이 드시면 더욱 풍미가 좋은 고급이 됩니다.

다진 양파, 다진 표고, 다진 청양고추 등을 넣으면
풍미가  더 좋고 약간 간도 희석되어 싱겁게 되지만
이것을 오래두고 드시기는 어렵습니다.
야채가 간을 먹어서 일주일 정도는 괜찮지만
오래두면 상할 염려가 있습니다.

 

2600 miles Camping Tour 5


6월 29일(수) –불비치를 다시 보고자 156번 도로를 타고 바닷가로 나갔다. 북가주에서도 북쪽은 안 그랬지만 남쪽은 물풀이 많았다. 어떤 곳은 물풀이 아주 아주 섬을 이루고 있었다. 그런데 페블비치는 물풀이 적고 바다가 깨끗했다. 그렇지만 검은 화산 바위가 많아 낚시를 하기에는 적합하지 않았다.  모처럼의 기회에 낚시를 좀 더 해보려고 기대했으나 할 수 없었다. 이런 곳에서는 낚시바늘만 어버리기 쉽다. 

카멜에서 올라갈 때에 맛있게 먹었던 클램차우더를 먹기 위해 A.W. Shuk에 들러 조개스프와 생선튀김을 먹었다. 다시 먹어도 조개스프는 맛이 있었고 생선 튀김도 살이 쫄깃하게 싱하고 맥주옷을 입혀 튀겨서 훌륭했다.

 

남쪽으로 내려오니 확실히 기온이 더워졌다.
저녁이 되니 시 피곤했다. Los Osos Motel 6 에서 잤다.
San Luis Obispo와 Pismo Beach가 지척에 있지만 Los Osos는 한적해서 방이 많았다.
48608, Motel 6 $77, Gas $67.20, 점심 $40, Food $24.79
6월 30일(목) – 다행히 Moro Stand에서 야영지를 허락받을 수 있었다. Camp Full이라는 시가 붙어 있었지만 남편은 레인저 스테이션 앞에 차를 대고 우리는 엘에이 남쪽 오랜지 카운티에 살고 오레곤의 크레이터 레이크를 다녀오는 길인데 운전하는데 지쳤다며 선처를 부탁했다. 물론 자리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할 수 없이 차를 돌려 나오다가 다시 그녀에게 들러 무얼 물어보겠다고 가더니 한참 있다가 색이 만면해서 허락받은 영수증을 들고 돌아왔다.   Emergency용으로 두자리를 남겨두곤 하는데 하룻밤만 사용할 것 같으면 하라고 허락했다 했다. 참 고마웠다.
Camp Fee $30, Gas $40
7월 1일(금) -Ventura 남쪽으로는 바다가 맑고 물색이 옥색이 나고 물풀도 적었다. 250 miles 를 달려 집에 도착했다. 독립기념일 연휴라 차가 많이 밀렸다. 산타 바바라에서도 차가 밀렸었고 주마비치와 말리부비치에서도 교통체증이 있었지만 산타모니카에서 공항까지 오는데만 두시간이 걸렸다.
2600 마일, 14일간의 일정동안 작은 사고들과 다쳐서 병원 세를 지는 일까지 있었으나 그래도 그 정도로 그치고 히 PCH1 을 종주한 일은 한편 가슴 뿌듯쾌감함께 할 추억이 될것이다.

 

2600 miles Camping Tour 4


6월 25일()  – 47503, PCH 1으로 내려가기 위해 199번 도로를 타고 막상 바닷가로 나와보니 안개가 지척을 분간 못하게 자욱했다. 안개는 보통 아침에 끼었다가도 해가 히기 마련인데 지 점심때가 지나도 걷히지 않았다. 좀처럼 다시 없을 이 기회에 좋은 경치를 못 보게 되어 안타까웠다. 

그래도 Red Wood를 지나게 되어 심심하지는 않았다. 아름드리 적송이 하늘 높이 뻗어있어 숲의 청량한 공기로 산림욕을 흠씬 했다.


습한 곳은 이렇게 이끼가 나무에 서식하고있다.


점심은 Cresent에서 먹었기 때문에 Eureka에서는 굴만 먹었다. 신선하기는 했지만 굴 6개 한접시에 $18이니 하나에 $3인 이다. 굴 고장인데도 좀 비쌌다. 생굴 한접시에 익힌 굴 한접시를 먹었는데 익힌 것은 $1씩 더 받았다.

유레카에서Fwy 101 이 내륙으로 들어오면서 다시 Red Wood 지역이 되고 Legget에서 갈라지는 PCH 1을 타고 내려오다가  바다를 만나기 전에 Standish Hickey 야영장에서 잠을 잤다. 늦게 도착하여 잠만 자고 아침 일찍 떠나왔다.
 47980, Gas $53.50, Camping Fee $40 ,점심 $12, 굴 $44


6월 26일(일)  – 오늘은 날씨가 참 좋았다. 아침부터 해가 나고 안개는 바다 저 너머 곳에 머물러 있었다. 물론 경치가 좋았다. 다시 PCH1로 내려오다가 West Point  에서 Avalon Point Union Landing 이라는 캠프장에서 야영장소를 얻을 수 있었는데 이곳은 물풀이 가득해서 여기서는 낚시를 할 수 없었다. 그래서 좀더 내려와서 Casper Westport RV& Campground에 들렀더니 야영이 불가능했다.  
여기서부터 남쪽으로 11마일은 생태 보존 보호지역이라 했다. 그래서 야영이나 낚시를 할 수는 없는 곳이었다.  그 뒤로 두번을 다른 곳에 들렀는데 야영지가 모두 예약되어 불가능했다. 날은 어두워지는데 불안했다. 이번주는 립기념일 바로 전 주일이라 길에도 차량이 많아졌고 좀처럼 야영장소를 찾기 힘들었다.  
야영장 두곳에서 가보라고 정보를 준 Handy Woods 를 찾아가는데 128번 도로를 따라 내륙으로 조금 들어간다고 해서 갔더니 적송 숲을 삼십분이 넘게 달려서야 겨우 찾아냈다. 맑은 시냇가에서 두시간 정도 피크닉을 하고 잤다.
480774, Camp Fee$40,  Gas 430, 점심 19.50

6월 27일(월) – 아침 일찍 Ukiah로 가서 먼저 배터리를 갈았던 자동차 고치는 집에 들러서 문의 잠금 장치가 고장 난 것을 고치고 병원에 들러서 상처에 실을 았다.

다시 갔던 길을 되돌아 PCH 1으로 나왔다. 나무가 어리지만 Red Wood 숲이 계속 이어졌다.



작은 사설 캠핑장 Ankor Bay 에서 잤다. 여기는 장기 투숙 R.V.가 많이 있었다. 그래서 그런지 저녁에 우리 옆의 가족이 장작불을 지펴 놓으니 온 캠프장의 사람들이 다 모인듯 늦께까지 시끌벅적하고 웃음소리가 이지 않았다. 모두 자기 의자와 음료를 가지고 와서 함께 즐겼다. 


서둘러 저녁을 먹고 샤워를 하려고 보니 동전 지갑이 없다. 분명히 늘 두는 자리에 내가 것으로 아는데 없다. 꼭 샤워를 해야겠는데 벌써 어두우니 어디서 동전을 구할 수도 없다. 할 수 없이 샤워를 못하고 잤다. 그런데 아침에 보니 늘 둔 그자리에 동전지갑이 있다. 다만 자리를 약간 비껴 있었다. 저녁이면 전에 없이 모든 감각이 흐리다. 아침에는 이리도 게 눈에 잘 는 것이 저녁에는   안 보였을까?
48320,  Camp Fee $45, Safeway $30, 자동차 뒷문 수리 $47.50, 

6월 28일(화) -아침에 샤워를 하고 늦게 떠났다. 
남편은 일생에 다시 없을 기회라 생각하고 이번 여행에서는 계속 PCH 1 을 타고 내려왔다. 정말로 경치가 말로 다할 수 없이 좋았다. 북가주의 물색은 남가주와 다르다. 물이 차서 그런지 더 맑게 푸르다. 그리고 바닷가의 경치도 해안에 바위섬과 돌바위가 많아서 특히 아름답다.

그런데 캠퍼를 끌고 간 우리는 차체가 크고 무겁고 둔해서 이렇게 꼬불거리고 때론 아주 천야만야 높은 그런 길은 참 위험했다. 옆에 은 나는 오금이 저려서 때때로 일부러 다리를 펴고 두드리는 데도 나도 모르게 양 엉덩이가 근하도록 힘을 주곤 했다. 


San Francisco Wharf에 들러 점심을 먹었다. 전에도 여기에 올 때마다 제나 바람이 불고 추웠는데 이번에도 그랬다. 
San Jose Walmart 주차장에서 자는데  가 유리창을 두드렸다. 일어나보니 시큐리티가 여기서 밤에 주차를 할 수 없다고 했다. Walmart는 공식적으로 여행자에게 주차장에서 야영을 해도 좋다고 해서 이미 두번이나 그렇게 했는데 여기서 이런 일을 당했다. 전화로 다른 Walmart를 찾아서 17마일을 남쪽으로 내려와서 나머지 잠을 잤다. 먼저 곳 Walmart Neighborhood는 주차가 안되고  여기 Walmart Supercenter 는 주차가 가능했다. 아직도 두 Walmart 가  어떻게 다른지 모른다.
48320, Gas $41.35, 점심$109.64   

2600 miles Camping Tour 3

6월 23일(목) – Mcdonald에서 아침을 먹고 코인 라운드리에 가서 어제 상처로 인해 피로  더럽혀진 옷과 그동안의 밀린 래를 했다. 엘에이에 비하면 빨래하는 값이 세배는 비쌌다.
여기서 20번 도로로 해서 Fwy 5를 향해 달려갔다.  시간을 단축하려고 올라갈 때는 Fwy 5로 가고 내려오면서 Red Wood 을 들러서 PCH 1을 타고 내려오기로 했다.  20번 도로는 Red Wood가 많고 Clear Lake를 끼고 가는데 푸른 물색 고운 호수가로 기 종기 지어선 마을이 정겹고 아름다운 길이었다.

이런 길을 한시간 반이나 달린다.

 

멀리 샤스타 산이 보이기 시작하는데
아직은 20마일 밖이다.  

Fwy 5로 들어서서는 은 길이라 내친 김에 Medford 까지 335마일을 갔다.  올라가면서 아름다운 Shasta Lake를 지나고 또 해발 14,162 피트의 Mt Shasta를 바로 옆으로 지나게 되어 지루하지 않았다. 샤스타 호수는 물색이 푸르고 고왔으며 스타 산은 위쪽 반은 눈이 하얗게  덮여 있고 아래쪽은 푸른 청솔로 덮여있어 참 아름다웠다.

 Walmart 에서 장을 보고 스테이크를 구워 포도주를 곁들여 저녁을 먹고 주차장에서 잤다.

47028,  Gas $28, 점심 아침  mac $10, 빨래 $6,
6월 24일 (금)- Crater호수로 가는 62번 길은 빽한 전나무숲의 곧은 길을 한시간 반을 달린다. 양옆은 볕도 들지 않는 어둑한 숲이고 가 큰  아름드리 전나무들은 쭉 곧게 자라서 온통 시야를 차단하고 저 멀리 길 앞의 다란 삼각형의 하늘만 빼꼼히 한뼘 보인다.  물론 여기는 인터넷이 전혀 안된다. 시야가 없으니 동서 남북이 구별이 안 되고 지금 우리가 얼만큼 어느 지점에 와 있는지도 가늠이 전혀 안된다.
두산 지처럼 분화구의 산정 호수지만 가파른 오름길이나 꼬불거리는 산길은 없다. 그냥 평한 숲을 잘라서 길을 것처럼 숲속길을 계속 달린다.

호수는 말로 듣던 것보다 더욱 아름다웠다. 

우선 호수의 색이 을 빼앗길 정도로 압권이다. 호수는 보통 색이기 운데 여기는 전혀 록 기운이 없이 산뜻한 푸른 남청색이다.  수심이 깊은 호반은 지극히 잔잔하여 물이 아니고 반반한 고체인양 산그림자를 거울처럼 비추고 있다 . 정기가 가득한 흰눈 인 거친 우리들은 호수를  둘러 싸고있고 호수 가운데 낮은 봉우리 하나가 을 이루고 있다. 물가에 수심이 얕은 곳은 불을  은 에메랄드 이다


보통은 물이 맑아도 햇빛이 들어가 이끼가 살 수 있는 물밑 깊이는 170피트 까지라고 한다. 그러나 이곳은 700피트 아래에서도 이끼가 살고 있는 것을 과학자들이 발견했다고 한다.
이곳의 강우량은 많지 않지만 겨울의 적설량이 많아서 물의 발하는 양과 비등하기 때문에 수면은 상 같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한다.

 

호수는 그림같이 고요하다.
마치 거대한 불루 사파이어 거울 같다.
사진은 전혀 손대지 않은 그대로다.
실제로는 사진보다 더 아름답다.

호수를 둘러싼 산을 한바퀴 도는데 남쪽에는 데 군데 은 곳도 있고 쌓인 눈이 남아있는 곳도 있는데 북쪽 면으로 가면 아직도 자동차의 키를 훨씬 넘는 2m정도의 눈이 쌓여있다.  그럼에도 이 호수는 겨울에 얼지 않는다고 한다.

 

산의 북쪽 비탈에는 저 앞에 가는 차의 지붕을 훨씬 넘는
눈이 한여름인 지금 아직도 쌓여있다.

이십분 정도 가파른 비탈길을 내려가면 호수에서 배를 타고 두시간정도 투어를 할 수 있는데 꼭 내려가보고 어서 두 번 권해봤지만 남편이 안된다고 하니 나는 발이 아픈 사람이라 할 수 없이 안타까워도  포기 할 수 에 없었다.

오다가 개울가에 차를 세우고 점심을 먹었는데 개울물이 옥수같이 푸르고 맑고 물살이 셌다.
피곤했던지 아니면 눈이 좋지 못하니 잘 보지 못해서 그랬던지, 아니면 들이 헐렁해서 그랬던지 아무튼 아차 하는 사이에 옆으로 차가 기울면서 오른쪽 사이드 미러가 깨쪘다.
돌아오면서 바디샾을 색해서 여러군데를 들렀지만 은 저녁인데다 주말이라 고칠 수는 없었다. 그래도 한 곳에서 인심좋게 작은 거울 하나를 테이프로 여주었다.
Medford를 조금 지나   Grants Pass에서 Mexican Restaurant 에서 저녁을 먹으며 엘에이에 사는 사람이 오레곤에 와서 시칸 음식을 먹게 되었다고 었다.  Walmart 주차장에서 잤다.

 47446, Gas $66, 저녁 $40, FOOD $32, 라 어름 $4

2600 miles Camping Tour 2

6월 20일(월) – 아침에 일어나니 새소리가 명랑하고 기온은 데 맑은 공기로 걸름 없이 아지는 따끈한 여름 살이 기분 좋다.
다음 행선지를 아 PCH 1로 북상하다가 Cambria에 시 들렀는데 아담한 상점들이 많이 모여있는 미있는 관광마을이었다. 좀더 북상하니 San Simeon에 물개가 집단으로 서식하는 곳이 있었다.
늘어지게 낮잠을 자는 물개들
 
 
Limekeiln에서 캠프캠프장을 발견하고 들어갔더니 마침 overnight 할 수 있는 자리를 을 수 있었다. 은 사설 야영지인데 계곡사이를 은 다리 에 오목한 곳에 치한 곳이다.  계곡에는 물이 흐르 아름들이 유칼립투스 우거진 계곡이 러싸이고 바다로 한 한면만 여있어 아늑한 곳이다. 해안에 바위가 많아 경치가 좋았다. 모래가 굵고 파도의 물살이 다.
여기만 해도 엘에이에서 300 마일 북쪽이라 바다는 맑게 푸르고 해안에 바위가 많아서 경관이 좋고 날씨도 상당히 추웠다.

 

 
캠핑 자리에는 Santa Cruz에서 온 가족이 있는데 그는 소방서원이라 했다. 그는 물옷을 고 surf board를 타고 저만치 물가운데 우뚝 선 바위로 나가서 두시간 정도 시를 하고 돌아오면 고기들을 너댓마리씩 잡아온다고 했다.
오늘도 그렇게 잡아온 락카드를 한마리 주어서 있게 구워 먹었다. 너무 고마워서 답례도주 한 을 주었다. 그는 우리가 먹고 있는 중에 와서 어떻게 해서 먹는지 맛을 보고 갔다.  그는 주로 튀김옷을 만들어 입혀서 fish and chip을 만들어 먹으면서 우리에게도 주어 맛을 보게 했다.
물론 맛이 일품이었다.
그들은 해 아버지 날에 이 캠프장엘 온다고 하며 내년 아버지 날에 만나자고 했다.
보름이 되어 달이 무척 았다.
46740, Camp Fee $35,  Gas $36.30
 
6월 21일() –  PCH 1으로 다시 북상해서 아름다운 카멜비치에 도착하여 점심을 먹었다. 카멜의 중심지인 Ocean Ave에 있는 A.W. SHUKS의 클램차우더가 참 맛있었다. 내가 먹어본 조개스프 중에 최고였다.
점심을 먹고 그 유명한  Pebble Beach의 ’17 Miles ‘를 통과했다.
해변을  따라 지어진 훌륭한 저택들을 지나서 입이 어지게 아름다운  해변이 나왔다. 맑고 푸른 물색도 고운데 해변의 경을 만드는 바위들에 거품을 물고 부서지는 파도와 수심이 얕은 곳의 고운 색 해변은 명성 그대로 색 없이 아름다웠다.



여기서 다시 PCH 1을 따라 북쪽으로 San Francisco에 도착하여 Wharf에서 저녁을 먹었다.  여년 전부터 두세번 간 적이 있는 그 식당이다.  저녁 에 다시 북상하여 금문교를 통과해서 Fwy 101으로 들어섰다. 내일은 나파밸리로 가기 위해서다.
지도상으로는 가까울 것으로 생각하여 캠프장을 찾아가는데 집도 절도 아무것도 없는 곳을 30분 이나 들어가서 어렵사리 캠프장을 찾았다. 그런데 아무  시설도 없거니와 터무니없이 비싸다. 화장실이 있는 파킹장은 파킹을 할 수 없다 하고,  도로 어진 아무것도 없는 곳에 주차하라 했다.  어처구니 없는 그곳 사람의 고 날도 어둡고 곳이 마땅히 정해지지 않았는데도 우리는 그 곳을 떠나왔다. 결국 한시간을 허비하고 후리웨이 가까이까지 나와서 Chevron 주유소에서 gas를 었다. 저녁 9시다.  주인에게 물어보니 밤에 주차를 해도 된다고 해서 거기서 치질만 하고 잤다.

흐드러지게 핀 들꽃

 

46965, Gas $70.70, 점심 22.75, 저녁 $110, 17miles fee $10
 
6월 22일(수) – 47163, 나파를 향해 116 도로를 따라 들어갔다. 근데 어제부터 차에서 새가 심하게 다. LPG 개스냄새 같았다. 그래서 차를 추고 그릴의 스위치와 개스통의 밸브를 인을 했는데도 냄새가 점점 더 고약하게 났다.

나파밸리는 십년 전에 갔을 때보다 많이 달라져있었다. 하나의 작은 국처럼 은 포도밭 가운데 특색 있게 지어진 저택과 창고가 있고 뚝 떨어진 저만치 다른 포도밭 가운데 또 다른 양식의 개성있는 저택이 있는 것은 전이나 다름 없으나 그  위가 많이 넓어졌다.  29번 도로의 어느 구간에는 예전에 없던 상당히 고급스런 상가들이 집해 있는 거리가 생겨나 있었다. 이는 로컬 사람들을 위함이기도 하거니와 나파밸리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을 위한 마을이기도 해 보였다.
Calistoga 조금 못미쳐서 나무 화석이 있는 곳이 있다고 하여 오른쪽 길로 들어가 보았으나 찾지 못하고 돌아나왔다.

그런데 차에서 냄새가 점점 더 심하게 났다. 마음이 참 불안했다. 그래서 나는 점점 더 시골로 들어가면 자동차를 고칠 수도 없으니 이 문제를 해결하고 가자고 하니 남편은 자꾸 찬다고 했다. 결국 내가 그냥 집으로 돌아가자고 이대로는 못간다고 버텼다. 남편도 할 수 없이 가던 길을 돌려서 남쪽으로 십마일을 내려와서 Ukiah로 갔다.
거기서 집차를 고치는 집을 찾다가  사고를 당했다. 시골이라 도무지 인적이 했다. 길을 기 위해 공장지대 같은 곳에 차를 대고 사람을 찾아 주차장을 걸어가던 남편은 고르지 않은 바닥에 발부리가 걸려 넘어졌다. 무방비 상태에서 넘어지면서 얼굴을 땅바닥에 심히 부디쳤는데 보통 안경 위에 색안경을 상태여서 안경은 두개가 다 못쓰게 되고 따라서 안경 때문에 콧등이 갈라졌다. 물론 가 많이 렀다.
거기서 알려준대로 자동차 고치는 집을 찾아서 문제를 해결했다. 그것은 장고와 전등 전자렌지를 위한 배터리에서 나는 냄새였다. 새 배터리를 갈아끼면서 그 냄새가 없어졌다.
병원의 급실에 들러서 세바늘을 꿰맸다. 불행중 다행으로 사진을 찍어보니 코뼈가 부러지지는 않았다고 해서 안심했다. 응급실에서 처치를 받고 나오니 저녁 여섯시가 다 되었다.
Day’s Inn에 방을 정하고 저녁을 먹고 여기서 잤다.
47054, Gas $27.10  Day’s Inn  $101, 저녁, 아침$10,
1 2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