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00 miles Camping Tour 3

6월 23일(목) – Mcdonald에서 아침을 먹고 코인 라운드리에 가서 어제 상처로 인해 피로  더럽혀진 옷과 그동안의 밀린 래를 했다. 엘에이에 비하면 빨래하는 값이 세배는 비쌌다.
여기서 20번 도로로 해서 Fwy 5를 향해 달려갔다.  시간을 단축하려고 올라갈 때는 Fwy 5로 가고 내려오면서 Red Wood 을 들러서 PCH 1을 타고 내려오기로 했다.  20번 도로는 Red Wood가 많고 Clear Lake를 끼고 가는데 푸른 물색 고운 호수가로 기 종기 지어선 마을이 정겹고 아름다운 길이었다.

이런 길을 한시간 반이나 달린다.

 

멀리 샤스타 산이 보이기 시작하는데
아직은 20마일 밖이다.  

Fwy 5로 들어서서는 은 길이라 내친 김에 Medford 까지 335마일을 갔다.  올라가면서 아름다운 Shasta Lake를 지나고 또 해발 14,162 피트의 Mt Shasta를 바로 옆으로 지나게 되어 지루하지 않았다. 샤스타 호수는 물색이 푸르고 고왔으며 스타 산은 위쪽 반은 눈이 하얗게  덮여 있고 아래쪽은 푸른 청솔로 덮여있어 참 아름다웠다.

 Walmart 에서 장을 보고 스테이크를 구워 포도주를 곁들여 저녁을 먹고 주차장에서 잤다.

47028,  Gas $28, 점심 아침  mac $10, 빨래 $6,
6월 24일 (금)- Crater호수로 가는 62번 길은 빽한 전나무숲의 곧은 길을 한시간 반을 달린다. 양옆은 볕도 들지 않는 어둑한 숲이고 가 큰  아름드리 전나무들은 쭉 곧게 자라서 온통 시야를 차단하고 저 멀리 길 앞의 다란 삼각형의 하늘만 빼꼼히 한뼘 보인다.  물론 여기는 인터넷이 전혀 안된다. 시야가 없으니 동서 남북이 구별이 안 되고 지금 우리가 얼만큼 어느 지점에 와 있는지도 가늠이 전혀 안된다.
두산 지처럼 분화구의 산정 호수지만 가파른 오름길이나 꼬불거리는 산길은 없다. 그냥 평한 숲을 잘라서 길을 것처럼 숲속길을 계속 달린다.

호수는 말로 듣던 것보다 더욱 아름다웠다. 

우선 호수의 색이 을 빼앗길 정도로 압권이다. 호수는 보통 색이기 운데 여기는 전혀 록 기운이 없이 산뜻한 푸른 남청색이다.  수심이 깊은 호반은 지극히 잔잔하여 물이 아니고 반반한 고체인양 산그림자를 거울처럼 비추고 있다 . 정기가 가득한 흰눈 인 거친 우리들은 호수를  둘러 싸고있고 호수 가운데 낮은 봉우리 하나가 을 이루고 있다. 물가에 수심이 얕은 곳은 불을  은 에메랄드 이다


보통은 물이 맑아도 햇빛이 들어가 이끼가 살 수 있는 물밑 깊이는 170피트 까지라고 한다. 그러나 이곳은 700피트 아래에서도 이끼가 살고 있는 것을 과학자들이 발견했다고 한다.
이곳의 강우량은 많지 않지만 겨울의 적설량이 많아서 물의 발하는 양과 비등하기 때문에 수면은 상 같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한다.

 

호수는 그림같이 고요하다.
마치 거대한 불루 사파이어 거울 같다.
사진은 전혀 손대지 않은 그대로다.
실제로는 사진보다 더 아름답다.

호수를 둘러싼 산을 한바퀴 도는데 남쪽에는 데 군데 은 곳도 있고 쌓인 눈이 남아있는 곳도 있는데 북쪽 면으로 가면 아직도 자동차의 키를 훨씬 넘는 2m정도의 눈이 쌓여있다.  그럼에도 이 호수는 겨울에 얼지 않는다고 한다.

 

산의 북쪽 비탈에는 저 앞에 가는 차의 지붕을 훨씬 넘는
눈이 한여름인 지금 아직도 쌓여있다.

이십분 정도 가파른 비탈길을 내려가면 호수에서 배를 타고 두시간정도 투어를 할 수 있는데 꼭 내려가보고 어서 두 번 권해봤지만 남편이 안된다고 하니 나는 발이 아픈 사람이라 할 수 없이 안타까워도  포기 할 수 에 없었다.

오다가 개울가에 차를 세우고 점심을 먹었는데 개울물이 옥수같이 푸르고 맑고 물살이 셌다.
피곤했던지 아니면 눈이 좋지 못하니 잘 보지 못해서 그랬던지, 아니면 들이 헐렁해서 그랬던지 아무튼 아차 하는 사이에 옆으로 차가 기울면서 오른쪽 사이드 미러가 깨쪘다.
돌아오면서 바디샾을 색해서 여러군데를 들렀지만 은 저녁인데다 주말이라 고칠 수는 없었다. 그래도 한 곳에서 인심좋게 작은 거울 하나를 테이프로 여주었다.
Medford를 조금 지나   Grants Pass에서 Mexican Restaurant 에서 저녁을 먹으며 엘에이에 사는 사람이 오레곤에 와서 시칸 음식을 먹게 되었다고 었다.  Walmart 주차장에서 잤다.

 47446, Gas $66, 저녁 $40, FOOD $32, 라 어름 $4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