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팜트리 ( Palm Tree ) – 민 유 자

팜트리
 
 
누구를 그리며 그리도 목이 길어.
때때로 미친바람 부여잡고
헝큰 머리로 몸부림치는 종려야.
키보다 깊이 파내린 뿌리로
긴 세월 높은 목마름을 적시누나.
 
아마도 네 꿈은 높은 데 있는 듯.
곧은 목을 빼 올리며
끊임없이 새 손을 내밀어 손짓 하누나
 
붉게 피어난 노을 속에서
속 깊은 사연은 내색도 않고
날씬한 몸매를 미풍에 실어
살포시 춤추는 맵시 고와라.
 

 

내가 너를 사랑하는 까닭이다.
 
– 민 유 자 –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